BabyNews / 산후풍 앓으며 울적하다가, '이 책' 만나 위로받았다

 

 

 

<나의 작은 화판> '권윤덕의 그림책 이야기'를 읽고서

 

과거의 내가 쓴 프로필처럼 나는 지금 즐겁게 살고 있을까? 자유롭게 부유하는 삶을 바라던

 

과거의 내 모습과 지금의 내 모습이 교차하는 혼란 속에서 어렵게 책 한권을 꺼내 들었다.

 

쉽게 읽히지 않았기에, 더 쉽게 잊고 싶지 않았던 책 속의 글과 문장들은 산후풍으로 고생

 

는 나를 지탱하고 위로해 주었다.  (칼럼니스트 오윤희) 

 

 

 

 

 

전체 내용 보러가기 : https://www.ibabynews.com/news/articleView.html?idxno=86586

 

 

 

 

 

Share on Facebook
Share on Twitter
Please reload

Please reload

​최근 게시물
Please reload